여행정보
베트남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음식안내

일반정보 비자 입/출국 출입국신고서 문화/역사 음식 주요관광지

   
캄보디아(CAMBODIA) 음식
현지인들에게 물어 보아도 딱히 뭐라고 대답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정도로 캄보디아의 전통 음식을 딱이 꼽기란 어렵다. 물론 각종 전통 카레나 국 등 고유 음식이 있기도 하나 캄보디아를 대표한다고 할 수 있는 음식은 언급하기가 애매한 것이 사실이다. 이 는 캄보디아 음식이 인접국인 태국과 베트남, 그리고 중국 등의 영향을 많이 받았은 거 뿐만 아니고 크메르 루주 정권 하에서 킬링필드의 시간을 보내면서 음식 문화 또한 함께 황폐해진 것 역시 무시할 수 없다. 현재 캄보디아 사람들이 즐기는 대부분의 음식들은 태국 및 중국 음식과 혼합된 형식의 것들이 주류를 이룬다. 우리나라처럼 매운 음식은 거의 찾아 볼 수 없고 주로 기름에 볶은 것이 많으며 시거나 달다. 특히 국류는 새콤한 맛이 많은데 캄보디아 사람들은 모든 종류의 음식에 있어서 유난히 신 맛을 선호 한다.

아목 Amok
가장 유명한 캄보디아 음식 중 하나이며, 캄보디아 식 커리 라고 보면 되며, 생선 또는 육류에 향신료 파우더와 코코넛 밀크를 넣고 찐 뒤 바나나 잎 또는 코코넛 그릇에 담아낸다.

미차 Mi-cha
"미(Mi)"는 면,“차(CHA)"는 볶았다는 뜻이다,캄보디아식 볶음면이라고 보면 된다.라면면이나 스파케티면으로 각종 해산물,소스,채소를 추가해서 요리를 한다.

차 뜨러꾼 Cha-traCuen
고유하고 독특한 라오스 전통음식이다. 생선을 소금에 절여 단지에 넣고 최소 1년에서 최고 3년 정도 숙성 시켜서 먹는다.

쁘러혹
민물고기로 만든 일종의 젓갈이다. 캄보디아 사람들은 한국인이 김치를 즐겨 먹듯 쁘러혹을 밥과 함께 비벼 먹는데 이 자체만으로도 하나의 요리이며 또한 다른 요리의 재료가 되기도 한다.

끄릉
가장 기본적인 양념으로 대부분의 캄보디아 요리에 들어간다. 라임, 생강, 레몬 잎, 라이좀의 뿌리, 마늘, 붉은 고추, 쁘러혹, 그 밖의 향료와 조미료가 더해진다. 이들을 모아 절구에 빻아서 만들어 놓은 후 각종 음식을 만들 때 사용하게 된다.

놈반쪽
캄보디아 사람들이 즐겨 먹는 국수로 쁘러혹과 끄릉으로 국물을 낸 후 쌀국수나 밥, 채소 등을 넣어 말아 먹는다. 재료에 따라 여러 종류가 있는데 캄보디아 사람들은 일종의 간식으로 노점에서 즐기기도 한다. 이름의 유래가 독특하고 재미있는데 여기에서 반쪽은 ‘먹여주다’의 의미다.

꾸이띠유
베트남의 쌀국수와 상당히 유사하다. 중국에서 전해온 것으로 전통 음식이라고는 할 수 없으나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즐겨 먹는 대중적인 음식이다. 국물을 어떻게 내느냐에 따라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해산물 꾸이띠유로 나눌 수 있는데 숙주와 소스가 기본으로 동일하게 제공된다. 놈빵이라는 빵을 국에 넣어 함께 먹기도 한다.

언썸
‘놈’의 일종으로 결혼식 때나 전통 명절인 프쭘번이나 쫄츠남(새해)에 먹는다. 찹쌀을 기본으로 하여 콩이나 바나나, 고기 등을 넣어 바나나 잎에 싼 후(김밥과 비슷한 모양으로 만듦) 쪄서 먹는다.* 별난 음식들 : 캄보디아 사람들은 간식의 개념으로 바퀴벌레, 귀뚜라미, 물방개, 거미 등을 튀긴 것이나 개구리를 말려 구운 것 등을 먹는다. 우리로서는 이해하기 힘들고 보는 것만으로도 역한 이러한 음식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강변이나 프놈펜 외곽의 길가에서 버젓이 팔리고 있다. 또한 거의 부화 직전에 있는 유정란이나 오리알을 먹기도 하는데 간혹 눈이나 발까지 형성되어 있는 것들도 있다.

사탕수수 주스
코코넛만큼이나 길거리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것으로 손질한 사탕수수와 라임, 파인애플 조각을 함께 짜서 얼음과 함께 즐기는 대표적인 음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