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사항
질문과 답변
여행후기
베트남 소식
캄보디아 소식
라오스/미얀마 소식
위더스 기사
여행전문가 칼럼
베트남 소식

제 목 '흡연천국' 베트남, 세금 올려 담배 소비 줄인다
글쓴이 위더스관광 첨부파일 -
작성일 2018-04-23 오전 9:45:21 조회수 69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정부가 야간 주류판매 금지 추진에 이어 담배소비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음주와 흡연이 미치는 사회·경제적 폐해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22일 일간 베트남뉴스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담배 한 갑당 세금을 2천동(약 100원)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또 현재 담배 가격의 70%인 세금을 2020년부터 75∼80%, 2021년부터 80∼85%로 각각 올리는 것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이를 통해 전체 흡연 인구를 3%가량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흡연천국' 베트남서 금연 캠페인 [베트남뉴스 캡처]
'흡연천국' 베트남서 금연 캠페인 [베트남뉴스 캡처]

 

베트남에서는 만 15세 이상 남성의 45.3%가 담배를 피우고 흡연 인구의 56%가 20세 이전에 담배를 피우기 시작한다.

또 길거리는 물론 웬만한 식당과 공공장소에서도 흡연이 허용돼 '흡연천국'으로 불린다.

2015년을 기준으로 베트남은 연간 14억 달러(약 1조4천987억원)를 담배소비에 사용하고 흡연 관련 질병 치료에 10억 달러(약 1조705억원)를 쓴다.

베트남 보건부는 이에 앞서 매일 오후 10시 이후에는 주류 판매를 금지하는 것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국은 또 알코올 도수 15도를 초과하는 주류의 광고나 판촉행사를 금지하고 저도주에 대해서만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광고를 허용하는 것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영화와 TV 프로그램에서 술을 마시는 장면을 노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베트남은 매년 34억 달러(약 3조6346억원), 1인당 평균 300달러(약 32만원)를 술 소비에 쓴다. 지난해 베트남의 1인당 GDP는 2천385 달러(약 254만원)에 그쳤다.

베트남에서 1시간에 1명꼴로 사망하는 교통사고의 40%가 과도한 음주와 관련이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사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22 11:14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