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사항
질문과 답변
여행후기
베트남 소식
캄보디아 소식
라오스/미얀마 소식
위더스 기사
여행전문가 칼럼
라오스/미얀마 소식

제 목 김정숙 여사, 라오스 아동병원 방문…"아이들 고통없길"
글쓴이 위더스관광 첨부파일 -
작성일 2019-10-15 오전 9:41:21 조회수 6
라오스 영부인과 동행…'아시아 슈바이처' 故 이종욱 WHO 사무총장 부인도 참석
한·라오스 영부인 사상 첫 환담도…탓루앙 사원도 함께 방문
비엔티안 국립아동병원에서 인사말하는 김정숙 여사
비엔티안 국립아동병원에서 인사말하는 김정숙 여사(비엔티안=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라오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5일 라오스 비엔티안 국립아동병원에서 열린 '이종욱 펠로우십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9.5 scoop@yna.co.kr

(비엔티안=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라오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5일(현지시간) 캄믕 보라치트 라오스 영부인과 함께 수도 비엔티안에 위치한 국립아동병원을 방문해 환자 아동들과 의료진을 만났다.

국립아동병원은 한국 정부의 무상원조로 2011년 건립된 라오스 수도 내 유일한 아동전문병원이다.

김 여사는 인사말에서 "어린이는 우리의 미래다. 라오스의 모든 어린이가 아픔과 고통 없이 밝게 자라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헌신적 의료봉사활동으로 '아시아의 슈바이처'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던 고(故) 이종욱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배우자인 레이코 여사도 참석했다.

김 여사는 "양국을 이어진 인연의 하나가 '이종욱 펠로우십'이다. 서울대학교 의료진이 2008년 이 프로그램을 시작하며 라오스 의료진을 초청했고, 그 후로 전 세계에서는 840명의 의료진이, 라오스에서는 159명의 의료진이 한국에서 교육과 훈련을 받았다"고 떠올렸다.

레이코 여사는 "남편은 하늘나라에 있지만 아직도 함께 일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남편의 가고자 했던 길을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이어서 걸어주셔서 든든하다.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의 건강을 위해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소아암 완치 판정을 받은 아동의 어머니도 발언했다.

그는 "어떻게 치료를 받을지도 모르고 돈도 없었는데 의사가 한국의 도움을 받자고 해서 받았다"며 "이 병원을 지어주고 항암제를 보내주고 치료비도 보태 준 한국의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라오스 탓루앙 사원 방문한 김정숙 여사
라오스 탓루앙 사원 방문한 김정숙 여사(비엔티안=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라오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캄뭉 라오스 대통령 영부인과 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 위치한 탓루앙 사원을 방문,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9.9.5 xyz@yna.co.kr

한편 김 여사는 아동병원 방문에 앞서 캄믕 여사와 대통령궁에서 환담했다.

이번 환담은 한·라오스 영부인 간 최초의 환담이며, 특히 캄믕 여사는 이번 순방 기간 김 여사의 전체 일정에 동행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 자리에서 캄믕 여사는 "라오스에서는 루앙 프라방, 왓푸 유적에 이어 항아리 평원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고 소개했고, 김 여사는 "항아리 평원에 같이 갔으면 좋았겠다. 캄믕 영부인과 라오스의 국가적인 유산인 탓루앙 사원에 함께 방문하는 것만으로도 기쁘다"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또 "라오스에서 한국의 비자면제 조치를 30일로 연장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고, 캄믕 영부인이 "다음에도 라오스를 방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여사와 캄믕 여사는 환담에 이어 탓루앙 사원을 방문, 함께 신발을 벗고 제단 앞에 서서 헌화와 기도를 했다.

탓루앙은 '위대한 불탑'이라는 뜻으로 라오스 국가문장, 지폐에도 사용되는 라오스의 가장 큰 불교 상징물이다.

김 여사는 탓루앙 탑을 돌면서 "한국과 라오스 국민의 평화와 행복을 기원하고 캄믕 영부인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대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내일 탁발 공양을 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5 22:22 송고